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스포츠돋보기]축구도시 명성과 대전시민의 바램, 중도일보가 해냈다 <2019.06.13.중도일보>

  • 작성자주우영
  • 등록일2019-06-13
  • 조회수19
  • 파일
내용보기

중도일보는 2007년부터 매년 외국팀을 초청해 대전시티즌과 친선대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제1회 대회는 브라질 세리에A의 'SC 인테르나시오나우'였다. 이 대회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그동안 초청한 국가는 9개국 13팀이다. 성적은 6승 2무 5패를 기록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FC 시비르, SKA 하바롭스크, 루치에네르기야), 멕시코(FC 아틀라스), 미국(밴쿠버 화이트캡스), 벨기에(AFC 투비즈), 브라질(인테르나시오나우, 바스쿠 다 가마), 일본(비셀고베, 콘사도레 삿포로), 아르헨티나(아르헨티노스 주니오스), 중국(연변FC) 등이었다. 015년 대회는 김은중 은퇴 경기를 위해 코치로 있는 AFC 투비즈와 경기가 예정됐으나, 메르스 여파로 취소되면서 연변이 대신 참가했다. 결국, 이듬해인 2016년 투비즈 팀을 초청했다. 이 대회에서 김은중은 전반전엔 투비즈의 코치 신분으로 벤치를 지키다 후반에는 대전 유니폼을 입고 선수로 뛰며 골까지 넣었다. 김은중은 2017년에 열린 회오리축구팀과의 친선경기 이관우와 나란히 출전해 골을 기록하며 경기에 흥미를 더했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