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5035 / E-Mail : hongbo@cnu.ac.kr

공공기관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극복 위한 범시민대책위 발족

내용보기
공공기관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극복 위한 범시민대책위 발족 사진1

“대전지역 인재 채용 역차별 극복 위해 모든 노력 경주할 것”


혁신도시법 시행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 인재채용과 관련해 대전지역이 받는 역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시민대책위원회가 발족했다.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극복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5월 9일 오전 10시 30분,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백마홀에서 발대식을 갖고 역차별 해소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대책위는 오덕성 지역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육성협의회장, 정교순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김영진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공동대표, 이태원 대전지역 대학 총학생회 연합회장, 이재관 대전광역시장 권한대행이 공동 위원장을 맡았다.

혁신도시법 시행에 따라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은 해당 지역 대학 졸업생을 올해 18%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최대 30%까지 채용하도록 의무화했으나 대덕특구와 정부대전청사가 위치한 대전에는 혁신도시가 조성되지 않아 이 법 적용에 대전만 빠지며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문제가 제기돼 왔다.

대책위는 지역인재 채용 대전지역 역차별 극복방안 마련을 위해 ▲대전광역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공공기관 이전 추진 ▲지역인재 채용 ‘대전.세종.충남 지역’ 권역화 추진 ▲혁신도시법 시행 전,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도 혁신도시법 확대 적용 등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대전지역 학생들이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채용에서 배재될 이유가 없으며, 150만 대전시민의 힘을 모아 공공기관 대전이전과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뜻을 모았다.

한편, 대책위는 이날 발대식과 결의대회에 이어 충남대 캠퍼스에 학생과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을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하기도 했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6991)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