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송민호 교수팀 비만.당뇨치료 신기술 개발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09-01-23 12:01:00
  • 조회수1382
  • 첨부파일
내용보기

신개념의 비만 및 대사성 질환 치료 원천기술 확보

53개국 특허 등록 및 출원, 의약개발 솔루션을 제공 기대

 



 약물을 통해 체내 환경을 변화시켜 비만, 당뇨병, 지방간, 고지혈증 등의 대사질환을 한꺼번에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우리대학교 교수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의과대학 내분비학과 송민호 교수 연구팀(권기량 교수, 김진만 교수)과 바이오벤처기업 머젠스의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치료 표적인 NADH(Nicotinamide Adenine Dinucloetide H : 세포 내에서 신호를 전달하거나 에너지를 만드는 기본물질) 감소를 통해 체내의 환경을 장기간 소식과 운동 상태로 바꿔 비만, 당뇨병, 지방간 및 고지혈증을 포함하는 대사성질환을 동시에,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획기적 연구 성과를 이룩했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비만 및 당뇨병의 최고 권위지인 당뇨병(Diabetes) 인터넷판 1월 14일자에 게재되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NADH의 약물에 의한 감소가 대사질환의 치료에 있어서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기전을 밝혀 원천기술확보하고 또 연구 성과를 전문지에 게재함으로써 한국 생명과학계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연구팀은 MB12066(beta-L) 신약물질을 비만 동물모델에 8주간 경구 투여한 결과 소식효과와 운동모방효과가 동시에 발휘되는 기전을 통해, 33%의 지방연소에 의한 체중감소, 36%의 콜레스테롤 감소, 18%의 중성지방 감소, 55%의 혈중 유리지?譯遠? 감소, 혈당 강하효과를 확인하였으며, 이를 통해 당뇨병 및 지방간이 정상적으로 회복됨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대사질환은 에너지 대사의 불균형 즉 에너지 섭취에 비해 에너지 소비가 적을 경우에 초래되는데 이로 인해 복부에 지방이 축적되고, 혈액 내 지질의 증가, 고혈당 및 인슐린의 증가를 초래한다.


 이는 결과적으로 미토콘드리아 기능이상을 가져와 비만, 당뇨병, 심혈관질환, 지방간 그리고 심장질환 등을 초래한다. 당뇨병과 대사질환, 암, 노화, 심장질환 및 퇴행성 신경질환(파킨슨병, 노인성 치매) 등은 공통적으로 미토콘드리아의 기능 이상을 동반한다. 현재 다국적 제약회사들은 이들 질환의 치료제 개발을 위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 효과가 좋은 방법으로 운동요법이나 식이량 조절에 의한 소식이 의학적으로 대사질환 예방 및 치료를 위해 권장되고 있다.


연구진은 지구력 운동이나 소식이 세포내 NADH를 감소시켜 수명을 연장(長壽)하고, 에너지 대사와 대사의 항상성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에 착안해 약리적으로 NADH를 감소시켜 비만과 당뇨병을 포함하는 대사성질환을 동시에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미국, 유럽, 일본을 포함한 53개국에 81 편에 이르는 약물표적 및 물질과 제형, 용도특허를 이미 등록 또는 출원중이며, 현재 이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전임상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내에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대사성질환과 노화, 심혈관계 질환 치료는 세계적으로 연간 210조원(2006년말 기준, IMS Health & Datamonitor) 이상의 시장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특히, 다양한 질환의 복합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약물표적 및 약리기전의 규명은 전례 없는 성과로서 잠재적 시장가치가 매우 크며, 국내 제약 산업계에 경쟁력 있는 의약개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송민호 교수는 “이번 성과는 미토콘드리아 기능이상에 의해 발생되는 대사질환의 다양한 임상증상을 1개의 약물로 동시에 개선시킬 수 있는 약물개발에 있어 시작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대사질환의 다양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과대학 ‘미토콘드리아 대사기능 및 질환조절’ 연구책임자인 송민호 교수 연구팀(김진만, 권기량 교수)과 (주) 젠스 R&D 센터 그리고 KAIST 정종경 교수팀이 본 연구에 참여하였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