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놓치면 후회할 명품 강연 들으세요”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07-03-30 12:03:00
  • 조회수2165
  • 첨부파일
내용보기

대전인문학 포럼, “인문학 부활”을 기치로

박노자, 김지하, 김탁환, 탁석산 교수 등 초청, 시민 대상 특강 개최



 대전 인문학 포럼이 인문학 부활을 위해 전국적으로 유명한 강사들을 초청하여 특별강연을 펼친다.


 충남대가 후원하고 있는 대전 인문학 포럼은 4월 3일(화)부터 격주로 화요일마다 충남대 인문대학 문원강당에서 ‘세상을 바꾸는 비판적 지성 21세기를 논 한다’를 주제로 유명 강사들을 초청해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강연회는 인문학 부흥과 대중화를 위해 충남대 학생 등 대학구성원은 물론 인문학에 관심을 가진 지역 주민들도 초청하여 공개적인 특강을 진행한다.


 총 6차례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특별강연회에는 대한민국의 비판적 지성이라 일컬어지는 연사들이 참여한다.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김탁환 교수가 4월 3일(화) 오후 2시, ‘스토리텔러? 스토리디자이너!’를 주제로 강연의 첫 번째 문을 열며, 그 뒤로 전남대 철학과 김상봉 교수가 ‘자기를 보는 것과 자기를 듣는 것-자기의식의 두 가지 길’(4월 17일)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5월 1일(화)에는 한국외국어대 국제지역대학원 한국학과 겸임교수이며 KBS "TV, 책을 말하다‘의 진행을 맡기도 한 탁석산 교수가 ’근현대 한국이 걸어온 길-실용주의‘를 주제로 강연하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상이론과 김소영 교수가 5월 15일(화) ’근대의 원초경 : 식민지 근대성과 시각문화‘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5월 29일(화)에는 노르웨이 오슬로 국립대 한국학 교수인 박노자 교수가 ‘우리와 아시아 : 근대 한군의 아시아관’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6월 12일(화)에는 시인이며 명지대 석좌교수인 김지하 시인이 ‘남조선 사상의 현대적 의미-정역正易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마지막 강연을 맡는다.


 대전인문학 포럼 회장인 충남대 인문대 김용완 학장은 “인문학자는 전문적 지식을 대중과 소통하는 능력을 기르고, 시민은 폭넓은 사고와 비판의식을 함양하는 것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이번 강좌를 통해 인간적 세상, 포용적 세상, 더불어 함께하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고자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인문학 포럼은 지난 2005년 4월 첫 강연을 시작해 지금까지 23회에 걸쳐 인문학 강좌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해 4월에는 강연 내용을 묶어 『인문학의 현재와 미래』를 발간하는 등 지역의 인문학 부흥을 위해 노력해 왔다.


□ 문의 : 대전인문학포럼 821-6955,

       인문대학장 김용완 교수 821-5300, 016-461-5972


강의 일정표

 

강의 

회차

날짜 및 시간

연사

주제

24회

4.3(화)  14시

김탁환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스토리텔러? 스토리디자이너!

25회

4.17(화) 14시

김상봉

(전남대 철학과 교수)

자기를 보는 것과 자기를 듣는 것

-자기의식의 두 가지 길

26회

5.1(화) 14시

탁석산

(한국외국어대 국제지역대학원 한국학과 겸임교수)

근현대 한국이 걸어 온 길

-실용주의

27회

5.15(화) 14시

김소영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상이론과 교수)

근대의 원초경 :

식민지 근대성과 시각문화

28회

5.29(화) 14시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 국립대 한국학 교수)

우리와 아시아 :

근대 한국의 아시아관

29회

6.12(화) 14시

김지하

(시인, 명지대 석좌교수)

남조선 사상의 현대적 의미

-정역(正易)을 중심으로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