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오길영의 뾰족한 읽기=오길영 교수] 윤리의 출발점<2020.7.30. 서울신문>

  • 작성자임민식
  • 등록일2020-07-30 09:04:18
  • 조회수15
  • 파일
내용보기

단호한 말들이 폭포처럼 쏟아진다. 발언의 권리는 누가 정하는가? 주관적 경험과 사태의 진실 사이 낙차는 무엇인가? 두 편의 영화를 보면서 생각했던 질문이다. 영화 ‘1917’은 1917년 4월 6일 하루 동안의 전투를 다룬다. 사병 스코필드와 블레이크가 겪는 경험의 생동감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사용된 원 컨티뉴어스 숏(one continuous shot) 기법을 많이 주목한다. ‘나누어 찍은 장면들을 이어 붙여 하나의 장면으로........[기사원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