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윤여환 교수 "새가 만난 염소의 사유" 초대전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08-11-17 12:11:00
  • 조회수756
  • 첨부파일
내용보기

 충남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 윤여환교수가 2008년 11월 19일부터 29일까지 열흘 동안 인사동 장은선갤러리 초대로 제16회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은 [새가 만난 염소의 思惟] 연작 20여점이 전시된다. 이 주제는 조선민화의 까치호랑이그림 컨셉에서 그 아이디어를 찾았다고 한다. 까치를 만난 호랑이가 辟邪와 喜報의 상징으로 표현되었다면, 그가 그린 [새가 만난 염소의 사유]는 하늘(초월자)의 메시지를 새(자유)를 통해 염소에게 전하여 得理에 이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윤여환 교수는 그동안 유관순열사와 논개영정 등 국가표준영정을 여러 점 제작했으며 영화 [스캔들]의 숙부인 전신상도 제작하였다. 지난해에는 한국과·싱가포르의 전통혼례의상 8종을 제작했는데, 고증을 거쳐 한.싱 공동우표그림으로 제작하여 240만장이 발행되기도 하였다.


 윤 교수는 홍익대학교 동양화과 출신으로 국전에서 4차례 특선 수상과 심사위원, 운영위원을 역임하였고 미술세계작가상을 수상하였으며, 1991년에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양그림 특별전에 초대되는 등 독특한 전신화법을 구사하는 사색의 염소작가로도 유명하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