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HOME >
twitter
facebook
print

[중도시평=이승선 교수]이성남 선생님, 평생 소년의 길<2017.04.19.중도일보>

  • 작성자주우영
  • 등록일2017-04-19
  • 조회수207
  • 파일
내용보기

소년은 커서 선생이 됐다. 대학 본고사를 치르던 시절, 최고 난이도의 본고사 문제도 선생의 손에 쥐어지면 술술 풀렸다. 선생은 수학 담당이었다. 선생의 글씨는 정자로 정갈했다. 선생께서 칠판에 일필휘지 써 내려간 수학풀이 글씨들의 정렬은 사관학교 생도의 열병식보다 더 정교한 질서였다. 선생의 말에는 군더더기가 없었다. 꽉 다물고 있던 입과 형형한 눈빛이 전체적으로 무표정한 선생의 얼굴을 살아 넘치게 만들었다. 가끔, 선생은 문학작품을 소개했다......

 

[기사원본보기]




페이지 관리자 |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