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HOME >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5035 / E-Mail : hongbo@cnu.ac.kr

개교 67주년 맞아 옛터(표지석) 제막

내용보기
개교 67주년 맞아 옛터(표지석) 제막 사진1

대전근현대사전시관(구 충남도청사) 화단에 건립

“충남대 뿌리인 동시에 지역민들에게 의미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충남대학교가 개교 67주년을 맞아 뿌리를 찾고, 이를 알리기 위해 옛 대학 터인 구 충남도청사, 현 대전근현대사전시관에 표지석을 건립했다.

충남대는 5월 24일(금) 오전 9시 30분, 대전근현대사전시관 화단에서 ‘충남대학교 옛터(표지석)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오덕성 총장과 조승래 국회의원, 박영순 대전시정무부시장, 진윤수 옛터 설립위원장 등 학내외 관계자, 강도묵 총동창회장과 원로 동문 등이 참석했다.

충남대는 지난 1952년 5월 25일 충청지역 최초의 종합대학으로 설립돼 올해로 개교 67주년을 맞이했다.

충남대는 한국전쟁 기간 동안 전시연합대학 체제로 운영되던 중, 당시 충남도민이 ‘일두일미(一斗一米)’운동을 전개해 기성회 설립 기금을 마련해 도립 충남대학교로 출발했다.

충남대는 당시 전쟁이라는 특수 상황 속, 이렇다 할 교육시설이 없던 상황에서 인근 초등학교와 당시 충남도청 목조창고를 고쳐 강의실로 사용했다. 제1대 민태식 총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진헌식, 성낙서 충남도지사가 총장 직무를 대리했다.

충남대는 개교 67주년을 맞아 지역민들의 ‘일두일미’ 운동을 바탕으로 도립 충남대학교로 개교한 대학의 뿌리를 재확인하고 대학구성원과 지역민들에게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옛터, 표지석을 건립했다.

충남대는 지난 2018년 3월 ‘충남대학교 옛터(표지석)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 진윤수 교수)’를 발족하고 충남대 개교 터를 확인하기 위해 사료 및 구술자료 정리 등 절차를 진행해 왔으며, 대전시, 충남도 등과의 협의를 통해 옛터, 표지석 설치에 이르렀다. 표지석은 장암 이곤순 선생(축산학과 67학번)의 붓글씨를 새겼다.

오덕성 총장은 “한국 전쟁 중에도 일두일미 운동으로 1952년 충청지역 최초의 종합대학인 도립 충남대학교가 설립되었고, 1954년 문화동 캠퍼스가 건립되기 전까지 옛 충남도청은 충남대학교의 뿌리였다”며 “충남대학교 옛터, 표지석이 설치된 이 곳은 충남대학교뿐만 아니라 충청남도, 대전광역시, 나아가 지역민들에게 의미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래 국회의원은 “도립 대학교로 출발한 충남대학교는 당시 충남도지사가 총장이었고 충남도청이 바로 학교였다”며 “멀리 나아가려면 출발점을 돌아보고 어디서 출발했는지 생각하고 에너지를 모아야 하는데, 옛터 표지석은 충남대학교가 승승장구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순 대전시정무부시장은 “한국전쟁 상황 속, 모든 물자가 부족해 먹고 살기조차 힘든 상황에서 지역민들이 보리 한 말, 쌀 한 되를 모아 도립 충남대학교를 설립했다”며 “옛터 표지석 건립을 계기로 지난 67년을 되돌아보고 인류사회에 공헌하는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써달라”고 말했다.

강도묵 총동창회장은 “충청지역 최초의 종합대학으로 1952년 충남도청 자리에서 개교한 충남대학교는 보운캠퍼스, 대덕캠퍼스 시대를 거치며 명실상부한 지역 거점국립대학교로 자리매김했다”며 “오늘 옛터 표지석 설립을 계기로 세계의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페이지 관리자 |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