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HOME >
twitter
facebook
print

[기고=박병배 교수] 어린 나무를 위한 산에서의 '풀베기' 작업의 중요성 <2019.09.09.중도일보>

  • 작성자오제훈
  • 등록일2019-09-09
  • 조회수28
  • 파일
내용보기

추석을 맞아 산소에 벌초를 하러가는 사람들이 많다. 백중(음력 7월 15일) 이후에는 풀의 성장이 멈추기 때문에 추석 전에 벌초해두면 비교적 오랜 기간 유지되기 때문이다. 벌초를 하지 않으면 산소가 보기 흉해 자손이 없는 묘로 여기기도 하고, 자손이 있음에도 벌초를 하지 않는 행위는 불효로 간주되기도 했다. 조상을 위한 벌초처럼 숲에서 자라나는 어린 나무들을 위해 벌초와 같은 풀베기 과정이 필요하다. 사람이 예초기로 풀을 깎는 방법은 벌초와 비슷하나 그 목적은 다르다. 풀베기는 조림지 내 임목이 일정한 크기에 이를 때까지 일정 기간 잡초목을 매년 1~2회 잘라주는 작업을 말한다. 잡초목 피압으로 인한 어린 나무의 생장저해나 잡초목에 의해 토양 중 양분이나 수분이 뺏기는 현상 등을 막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어린 나무를 조림한 곳은 주로 큰 나무가 없고 햇빛이 잘 들어 풀이 왕성하게 자라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풀베기를 해야 조림목이 햇빛과 양분, 수분 등을 충분히 흡수해 성장할 수 있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