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HOME >
twitter
facebook
print

[중도시평=이승선 교수] 한국과 일본의 헌법은 뿌리와 향이 다르다 <2019,09,25.중도일보>

  • 작성자오제훈
  • 등록일2019-09-25
  • 조회수15
  • 파일
내용보기

'전·현직 교수'의 행보가 사납다. 서울대 전직 교수 이영훈은 <반일 종족주의>란 책의 대표 저자다. 책은 일제의 강제 징용과 일본군 위안부의 성노예 사실을 부정한다. 1993년 일본 관방장관 고노 요헤이는 일본군이 위안부의 강제 동원에 개입한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고노 담화'다. 전직 교수 이영훈 등의 책은 일본의 공식 발표 내용마저 부인한다. 전직 교수 이영훈은 취재하는 현직 기자의 뺨을 때렸다. 기자에게 폭언도 했다. 그는 자신의 행동이 '정당방위'라고 옹호했다. 언론시민단체는 전직 교수 이영훈의 전직 직장인 서울대를 항의 방문했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