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5035 / E-Mail : hongbo@cnu.ac.kr

학군단, 육군 최정예 300 전투원 2명 선발

내용보기
학군단, 육군 최정예 300 전투원 2명 선발 사진1

전체 110개 학군단 3,700여명 중 1위, 2위 석권

1위 이용균, 2위 박성배 후보생 선발

 

충남대학교 학군단 소속 학군사관후보생 2명이 전국 3700여명 학군사관후보생 중 1위, 2위의 성적으로 ‘육군 최정예 300 전투원’에 선발됐다.

육군은 지난 11월 27일, 육군본부에서 ‘2019년 최정예 300전투원(이하 300워리어)’ 시상식을 개최하고, 육군 최정예 전투요원을 선정, 시상했다.

올해는 20개 분야 248명의 300워리어를 선정했으며, 충남대 학군단 이용균(국토안보학전공 4학년), 박성배(경영학부 4학년) 후보생이 248인에 포함됐다.

특히, 전국 110개 학군단 3,700여명 학군사관 후보생 중 총 4명만을 선발한 학군사관 후보생 300워리어에 충남대 학군단 출신이 1위와 2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육군 전사로서 갖춰야 할 기량인 체력, 사격술, 독도법, 정신 전력, 20km 급속행군 등을 평가한 가운데 이용균 후보생(1위)과 박성배 후보생(2위)은 모든 분야에서 탁월한 성적을 보여 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육군은 핵심 전투력이 각개 전투원임을 고려해 전투원들의 전투기술 향상 동기를 부여, 전사적 기풍과 기질을 중시하는 ‘강한 육군’을 건설하기 위해 지난 해부터 사관, 부사관, 사병 및 사관후보생 등을 대상으로 300워리어를 선발해 왔다.

이용균 후보생은 “평소 학업을 병행하면서도 체력 관리와 군인 정신을 무장하기위해 노력해 온 결과 최정예 전투원이라는 영광을 얻을 수 있었다”며 “전국 1위, 2위를 한 충남대 학군단의 명예를 걸고 군 복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배 후보생은 “학군사관 후보생으로서 항상 자랑스러운 마음가짐으로 공부와 군사적 소양을 함양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소위로 임관된 이후에도 최정예 전투원이라는 긍지로 복무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6991)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