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스포츠돋보기=정문현 교수]스포츠, 돌림병으로 망할 수 있다 <2020.02.06.중도일보>

  • 작성자오제훈
  • 등록일2020-02-06
  • 조회수72
  • 파일
내용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되면서 전 세계가 난리가 났다. 2002년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09년 신종플루(변종 바이러스), 2015년 메르스(MERS),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 순으로 거의 5년마다 새로운 돌림병이 창궐하고 있다. 사스는 2002년 11월 중국 광둥성에서 처음 발생했는데 감염원은 박쥐와 사향고양이로 알려져 있다. 중국 당국의 무사 안일한 대처로 잘 알려지지 않았다가 2003년 3월 중순 홍콩에서 중국계 미국인 사업가가 사스로 사망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그를 치료한 중국·베트남·홍콩의 의료진들이 감염됐고, 이후 보균자들의 이동으로 단 몇 주 만에 37개국이 감염되었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