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해양 유해물질 오염원 추적기법 개발사업’ 선정

내용보기
‘해양 유해물질 오염원 추적기법 개발사업’ 선정 사진1

약 5년여간 284억여원 투입, 전문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 기대

해양 오염 현안 해결을 위한 오염원 추적 기술 개발 및 현장 적용

 

충남대학교가 연안환경으로 유입되는 유해물질(유기물, 중금속, 유기독성물질 등)의 오염원 추적 기술을 개발하고 활용체계를 구축해 오염퇴적물의 정화복원 기준을 설정하는 ‘해양 유해물질 오염원 추적기법 개발사업’에 선정됐다.

7월 27일 산학협력단은 최근, 해양수산부로부터 ‘해양 유해물질 오염원 추적기법 개발사업’ 수행기관(사업 책임자 최만식 교수)으로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이번 사업에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여간, 정부 지원 연구개발비 266억 4,600만원과 기관 부담 연구개발비 18억 2,830만원 등 총 284억 7,430만원이 투입된다. 

이번 사업에는 충남대가 주관 기관으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양대, 경상국립대, 울산과기원, 상지대, 포항공대, ㈜지오시스템리서치, ㈜네오엔비즈,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해양환경공단 등 10개 기관, 23개 연구팀이 참여한다.

충남대는 이 사업을 통해 해역별 오염 현안을 해결하는데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오염원 추적 요소 기술 개발, 오염원 추적 기술 현장적용 및 오염원 추적기법 활용을 위한 체계 구축에 나서게 된다.

구체적으로 유기물.중금속.유기독성물질에 대한 안정동위원소 등의 오염지시자를 발굴하고, 분석기법을 개발하는 오염원 판별 지표 개발, 육상 및 해상기원 유해물질 유입량 산정 기술개발, 현장기반 신속 모니터링 개발, 유해물질 다매체 거동 모델 및 예측시스템 구축, AI기반 오염원 및 오염과정 판별 프로그램 개발, 오염원 추적기법 활용 정비 및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사업의 책임을 맡고 있는 해양환경과학과 최만식 교수는 “해양 유해물질 오염원 추적기법 개발사업 수행을 통해 연안 오염 원인 및 과정을 규명하고 현장 적용이 가능한 기술이 개발될 것이며 이와 함께 해양환경 분야의 전문 인력양성과 국가기관 및 산업체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바다를 위협하는 유해물질로부터 국민의 불안을 불식해 더 안전하고 깨끗한 바다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