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원창환 교수, 3천 만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08-07-17 12:07:00
  • 조회수1293
  • 첨부파일
내용보기

 ‘자전연소합성법에 의한 규소분말과 주괴(ingot)의 제조방법’

 

 

 

 

 

 

 

 

 

 

 

 

 

 

 

 

 

 

 

 

 

 충남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김도진)이 선급 기술료 3천만원 규모의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산학협력단은 7월 15일 오후 2시 30분, 김도진 단장과 원창환 교수, 크린썬텍 박홍순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나노공학부 원창환 교수의 ‘자전연소합성법에 의한 규소분말과 주괴(ingot)의 제조방법’ 외 1건을 (주)크린썬텍(대표이사 박홍순)으로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기술은 태양전지용 폴리실리콘을 제조하기 위해 원 재료인 규소분말을 자전연소합성법으로 제조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자전연소합성법으로 99.9%, 0.2㎛(마이크로미터)이하의 규소 분말을 만들고, 불순물 정제 및 정련과정을 거쳐 태양광 발전에 사용되는 순도 ‘파이브 나인(99.999%, 불순물이 1만분의 1단계)’의 폴리실리콘을 만들 수 있는 기술로 경제성과 효율성에서 매우 높은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기존의 방법이 많은 투자비가 소요되는 장치산업이고, 공해가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는 것에 비해 간단하고 공해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선급기술료로 3천만원을 받기로 했으며, 해당 기술제품이 상품화될 경우에 총 매출액의 3%를 지급받기로 했다. 이 기술은 2008년 7월 20일부터 2013년 07월 19일까지 전용 실시권이 허여된다.


 원창환 교수는 “자전연소합성법을 통해 나노 규소 분말을 만들 경우 정제 및 정련을 거쳐순도가 매우 높은 태양전지용 폴리실리콘의 원료를 기존방법에 비해 경제적으로 제조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경제성과 효율성, 높은 품질이 보장되고, 양질의 국내산 규석 광을 활용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진 산학협력단장은 “기술이전전담조직의 가장 큰 현안 문제는 기술이전을 통한 수익 극대화 및 조직의 자립기반 마련에 있다”며 “수요기업의 발굴을 위해 지속적으로 온라인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이며, 기술이전전문가 양성 및 유관기관과의 네크워크를 통한 오프라인 기술이전 기반구축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