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신성재 교수, 결핵균으로 암 치료 백신 개발

  • 작성자주우영
  • 작성일2011-03-22 08:03:30
  • 조회수1046
  • 첨부파일
내용보기
 이이제이(以夷制夷) 치료법, ‘암 연구’지에 논문 게재

“결핵균의 특정 단백질과 세포를 이용한 암 치료 백신 개발”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생명을 앗아간 결핵균을 이용하여 또 다른 강력한 질환인 ‘암’을 치료하는 백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신성재 교수와 부산대 박영민 교수가 주도한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보건복지부 등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고, 연구결과는 암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암 연구(Cancer Research)’지에 게재됐다.

  (논문명 : Enhanced efficacy of therapeutic cancer vaccines produced by co-treatment with Mycobacterium tuberculosis heparin-binding hemagglutinin, a novel TLR4 agonist.)


 신성재 교수와 박영민 교수 연구팀은 결핵균의 특정 단백질과 세포(수지상세포)를 이용하여 암 치료에 탁월한 효능을 지닌 백신을 최초로 개발하고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지금까지 결핵예방백신으로 사용되는 BCG균(결핵균의 변종)은 임상시험결과 당뇨와 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지만, 부작용으로 인해 암 치료 백신 개발에 번번이 실패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연구팀은 결핵균 중에서 가장 강력한 병원성 인자(HBHA*, 헤파린결합 헤마글루틴 항원)의 특성을 그대로 보유한 단백질을 제작하고, 이 단백질을 암에 걸린 생쥐에게 주사하자 암 세포의 괴사가 촉진되고 종양의 크기가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부산대 박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이이제이(以夷制夷), 즉 결핵균을 이용하여 암을 치료하는 획기적인 연구성과”라고 정의하고,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HBHA의 항암 효과는 다양한 면역반응을 특이적으로 증강시킴으로써 나타나는 것이고, 면역수용체(TLR4)를 매개로 발생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혔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충남대 신성재 교수는 “기존 연구가 암 자체의 항원을 발굴하는데 집중하였지만, 면역세포요법 분야에서는 면역보강제 개발이 매우 중요한데, 특히 이번 연구는 결핵균의 특정한 항원을 면역보강제로 이용하여 난치성 면역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향후 경제적 가치도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