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목진영, 삼성화재 배구단 입단

  • 작성자주우영
  • 작성일2011-10-17 08:10:55
  • 조회수809
  • 첨부파일
내용보기

삼성화재 지명, 공부와 운동 병행하는 ‘배구 명가’ 입증

184cm 세터, 강한 체력과 성실함 인정

 

 

충남대 배구부 목진영(체육교육 4) 선수가 삼성화재에 입단했다. 프로배구단에 지명된 것은 이기범, 김나운에 이어 세 번째다.

 

10월 13일 서울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11-2012 남자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에서 삼성화재는 4라운드에서 세터인 목진영을 지목했다. 충남대 배구부는 2부 리그 소속으로 이번 드래프트에서 1부 리그에 해당되는 선수들도 대거 탈락한 것으로 알려져 목진영 선수의 프로 입단이 화제가 되고 있다.

 

세터로서도 작은 키인 184cm의 목진영은 고등학교 2학년에 세터로 전향해 토스와 경기 진행능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강한 체력과 성실함이 강점으로 꼽혀 삼성화재에 새로운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내년 2월 졸업을 앞두고 있는 목진영 군은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중 이번 드래프트에 참여해 프로구단에 지명됐다. 충남대 배구부는 2008-2009년 KEPCO45 이기범, 2009-2010년 LIG 손해보험 김나운에 이어 목진영까지 프로선수를 배출해 ‘공부하는 운동선수’를 양성하는 배구 명가로서의 명성을 높이고 있다.

 

목진영 선수는 “10년 이상 배구를 했는데 프로에 도전조차 해보지 않고 포기하는 것이 아쉬워 드래프트에 참여했는데 수련선수가 아닌 4라운드 지명선수로 삼성화재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며, “최고의 팀이고 대전을 연고로 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노력해 가능한 한 코트에 많이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진영은 또 “이기범, 김나운 선배들이 프로로 진출하면서 길을 잘 열어 놓아 후배들에게까지 이어지는 것 같다”며, “매년 좋은 성적을 내다가 올해는 어린 선수들이 중심이 돼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는데도 불구하고 좋은 결과를 얻어 더욱 기쁘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