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중도시평=이승선 교수] 시간과 시계 <2019.06.12.중도일보>

  • 작성자주우영
  • 등록일2019-06-12
  • 조회수151
  • 파일
내용보기

나라가 백성들에게 집을 사 줄 수 있습니다. '행복한 주택' 같은 이름의 정책을 펼쳐서 값싸게 집을 제공하거나 빌려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라 할지라도 개별 시민의 집 장롱에 소소한 행복까지 채워주지는 못한다고 합니다. 나라가 백성들에게 시계를 공짜로 나누어 줄 수 있습니다. '백년 시계'라고 이름을 붙여도 흠잡을 데 없는 정확한 시계를 만들어 백성들의 손목에 하나씩 채워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국가라도 개별 시민의 손목시계에 덤으로 한 두 시간짜리 시침을 추가해 줄 수는 없습니다. 시계를 줄 수 있으나 시간까지 주지는 못한다는 말입니다. 복지국가 시대에 꽤 그럴듯한 말처럼 여겨집니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