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스포츠돋보기=정문현 교수]체육시설 불균형 결과는 '불편'과 '가난' <2019.07.04.중도일보>

  • 작성자오제훈
  • 등록일2019-07-04
  • 조회수105
  • 파일
내용보기

정부의 체육예산은 국가 총예산의 0.03% 내외로 극히 미약한 수준이다. 국가 체육예산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기금사업을 통해 예산의 95% 이상을 지원하고 있는데 지원 방향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결정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이러한 예산을 지원받아 지자체 예산을 더해 체육시설과 전문체육, 생활체육, 장애인체육, 국제체육을 진행하고 있는데 지자체별 상황은 많이 다르다. 17개 시·도 체육행정이 중요한 이유는 이러한 체계와 상황을 이해하고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지역균형발전을 이뤄야 하는데 담당자들이 잘 모르거나 더 급한 사업에 지원한다. 특히 재원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을 뒤로 미루면서 부익부 빈익빈 형태가 심화되고 있다. 때문에 17개 시·도 체육행정을 문체부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기사원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