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대전·세종·충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내용보기
대전·세종·충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사진1

대·세·충 지자체, 충남대 등 24개 대학, 63개 혁신 기관, 81개 기업 참여

매년 686억원씩 5년간 총 3,430억원 지원,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

“박병석 국회의장, 조승래 의원 등에 감사, 지역의 모든 역량 집중한 결과” 

  

대전·세종·충남 지역의 혁신플랫폼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충남대 등이 참여하는 대전·세종·충남(DSC) 지역혁신 플랫폼이 최종 선정됐다. 

교육부가 5월 6일(목),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RIS)’의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가 총괄대학으로 참여하는 대전·세종·충남지역혁신 플랫폼이 최종 선정됐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대전·세종·충남지역은 대전·세종·충남(DSC) 공유대학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혁신 생태계’ 조성에 나서게 된다. 이 사업에는 5년간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매년 686억원, 총 3,430억원이 지원된다. 

구체적으로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개발과 모빌리티 ICT(정보통신기술)를 핵심 분야로 지역 인재 양성, 기술 경쟁력 제고, 산업전환 등의 기업지원, 창업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한다. 

이 사업에는 대전·세종·충남 지자체와 충남대를 포함한 24개 대학, 현대자동차, 삼성디스플레이 등 81개 기업,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63개 혁신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대전·세종·충남 지역 혁신 플랫폼은 센서·통신·AI 등 과학특구와 연계된 R&D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 대전과 제조·자동차·전자부품 등 제조·생산 인프라가 풍부한 충남, 자율주행 실증 서비스를 갖춘 세종 등 지역별 역량을 융합해 미래형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7,000명의 핵심분야 인재양성 체계를 구축하고, 이 중 3,000명의 인재가 취업 및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 정주 환경 구축, 모빌리티 신산업 기술 고도화, 기업 지원, 창업 활성화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혁신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에서 추진 중인 ‘세종 공동캠퍼스(충남대·공주대·한밭대 등 입주)’ 및 ‘인공지능(AI) 공유대학’과 연계해 향후 교육·연구·창업 등을 위한 시설·공간을 제공해 공유대학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사업 종료 후에도 공유대학의 지속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이 만들어지면 자동차 및 바이오 등 충청권이 해당 사업 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충청권 경제가 융합·상승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이끌 충청권 메가시티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추진을 위해 그 동안 대전·세종·충남 3개 지자체가 사업총괄 TF팀을 구성해 8개월간 30여회의 회의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의견수렴을 통해 핵심 분야를 도출했다. 

충남대 이진숙 총장은 “지난 한 해 동안 대전·세종·충남 지자체와 정치권은 물론 대학, 기업, 혁신기관 등 지역의 모든 역량을 집중한 결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유치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RIS사업에 참여하는 모든 주체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숙 총장은 이어 "특별히 박병석 국회의장님, 조승래 국회의원님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지자체, 대학, 혁신기관, 기업 등이 하나로 결집돼 이룬 의미있는 성과이기에 더욱 의미있다"고 덧붙였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