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언론속CNU

twitter
facebook
print

[열린세상=이승선 교수] 대통령과 명예훼손 <2021.6.11. 서울신문>

  • 작성자임민식
  • 등록일2021-06-11 08:29:56
  • 조회수54
  • 파일
내용보기

신사가 되기 전 소년은 가난했다. 부친은 파산했고 어머니는 일찍 죽었다. 소년은 나무꾼과 뱃사공으로 일했다. 가게 점원도 했다. 부친은 그를 학교에 보내지 않았다. 다른 사람의 일터로 소년을 보내 노동한 품삯을 받아 오게 했다. 소년은 혼자 공부했다. 책 읽기를 좋아했다. 훗날 아내를 얻었을 때 “밥상을 차렸으니 식사하라”는 아내의 말을 듣지 못해 장작개비로 얻어맞았다. 책을 읽느라 벌어진 사단이었다. 스물네 살 때 우체국장을 했다. 집배원 역할도 맡았다. 편지와 신문을 배달해 주고 수금을 했다. 청년은 정직했다. 우체국은 정보의 교차로였다. 청년은 우체국에서 책을 읽으며 정치에 눈을........[기사원본보기]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