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CNU뉴스

twitter
facebook
print
[게재문의]
홍보실 Tel : 821-5015,7047 / E-Mail : hongbo@cnu.ac.kr

이진숙 총장-재학생, 온라인 소통

내용보기
이진숙 총장-재학생, 온라인 소통 사진1

총학생회-학생처 ‘보이는 라디오’ 통해 교수-학생 간 소통

“교육동반자로서 교수와 학생 간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

 

이진숙 총장과 재학생들이 온라인으로 만나 소통했다.

52대 총학생회 ‘시원(학생회장 김범수)’와 학생처는 8월 13일(금) 오후 3시, 중앙도서관 다목적스튜디오에서 ‘20학번, 21학번과 함께하는 보이는 라디오 “시원하게 말해주馬”’를 개최했다.  

이날 보이는 라디오는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돼 총학생회가 운영 중인 SNS채널(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으로 송출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와 여름 방학으로 인해 캠퍼스를 찾기 어려운 20학번, 21학번 저학년 재학생들을 격려하고 교육 동반자로서 재학생과 교수자간의 소통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보이는 라디오에서 이진숙 총장은 1부 에 출연해 재학생들의 사연을 읽어주고 질문에 응답하며 소통했다. 이진숙 총장은 자신의 수업을 수강했던 학생과의 전화 연결, 학생들에게 권하고 싶은 활동 추천, 자신의 학창시절 경험담 등을 전하며 재학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이어 진행된 2부에서는 1, 2학년 학생들을 위해 캠퍼스 경험이 많은 고학번 재학생과 최동오 학생처장이 진행자로 참여한 가운데 진로, 학업, 연애, 학교생활 등 약 10건의 질문에 대한 질의와 응답이 이어졌다. 

시원 총학생회는 2학기를 맞아 이번 보이는 라디오에 이어 다양한 대면, 비대면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구성원들의 소통과 화합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김범수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지만 많은 20학번, 21학번 학생들이 참여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대학 캠퍼스를 찾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새 학기를 앞두고 교육동반자로서 교수와 학생간 소통하고 화합해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페이지 관리자 | 대외협력팀(5015)

관리자메일